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 2014.10.2 목 17:11
 
> 뉴스 > 뉴스 > 신행
     
조계종, 10ㆍ27법난 33주년 기념식
2013년 10월 25일 (금) 16:38:43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25일, 법회 및 추모문화예술제

   
▲ 법난 피해자를 대표해 월정사 부주지 원행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0ㆍ27법난 33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마련됐다.

조계종(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10월 25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예술공연장에서 총무원 각 부장 스님과 피해자 스님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ㆍ27법난 3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은 1부 기념법회와 2부 추모문화예술제로 나눠 진행됐다.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사회부장 법광 스님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10ㆍ27법난은 신군부의 정치적 야욕으로 인해 우리 민족문화의 보고이자 정신적 자산인 한국불교가 처참하게 폄훼되고 능욕당한 사건”이라며 “진상이 모두 밝혀지고 명예회복이 이뤄지는 날까지 모두 함께 정진하자”고 당부했다.

10ㆍ27법난피해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위원장 정만 스님은 “33년 전 한국불교는 국가권력에 침탈당하고 많은 스님들이 정신ㆍ육체적으로 피해를 입었다”며 “이번 기념식은 지난날의 치욕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다짐”이라고 강조했다.

평창 월정사 부주지 원행 스님은 피해자를 대표해 “법난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고통스럽다”며 “국가는 법난에 대한 잘못을 부처님 앞에 참회하고, 불자들은 가슴깊이 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에 이어 추모문화예술제에서는 조계사 합창단의 공연과 스님ㆍ시인의 시 낭송이 진행됐다.

   
▲ 기념식에 참석한 스님들이 희생자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신문(http://www.gg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천태종, 대충대종사 21주기 열반대재
삼광사, ‘108용연계단 및 동행길’
춘천 삼운사 신도 진종오, 사격서 금
황룡사, 제2회 민족화합 음악제
서울 관문사, 옥불대보탑 복장 봉안
19 대구 동대사 다도회<끝>
재한줌머인 대광사서 불교문화체험
관문사, 개산 16주년 청사초롱 점등
서울시 종로구 경운동89-4 SK HUB B동 307호 | Tel 02)723-1548 | Fax 02)723-1557
Copyright 2007 금강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bn.co.kr